문화와 예술이 꽃피는 행복한 진도

고문서/고서

  • home
  • 향토사연구
  • 고문서/고서
향토사 고문서/고서 게시판의 "옥주이천언(沃州二千言)" 내용입니다.
제목 옥주이천언(沃州二千言)
작성일 2016-09-09 09:55:57 (최종수정일 : 2016-09-21 11:41:36), 관리자 조회수 171 회
진도 유배자로서 여러 편의 한시를 남겨, 진도 한시의 양을 풍부하게 한 인물로는
노수신(盧守愼) 「1515~1590, 조선 중기」을 들수 있다.
노수신은 19년간이나
진도에 유배됐던 인물로, 이전의 사람들이 각각 한 편의 한시를 남기는데 비해
여러 편의 작품을 남겼다. 그는 또 진도로 유배되어 올 때에 본 모습과 유배지에서의
생활을 오언고시 400구 총 2000언으로 창작된 詩로 옥주이천언은 유배중 자기의 심사를
이천자(二千字)로 적어 놓은 글로 당시 풍속과 생활상을 들여다 볼 수 있고
진도의 자연과 백성들의 삶의 애환을 고스란히 담은 명작이다.

내가 귀양살이 온지도 어언 반년이 되었구나
온 포구는 왜적들이 발동하여 피에 젖어고
석가래 사이에 시(詩) 몇편 걸려 있어 읊으려니 목이 먼저 메이는구나
멀리 우수영(右水營) 바라보니
움막들이 언덕위에 의지하고 있는데 흩어진 군졸들의 거처라네
온 고을은 분탕되고 전답(田畓)에는 쑥 풀만 무성하네
가엾은 사람들이 서로서로 붙잡고 떠돌아다니니
애처러워 차마 볼 수가 없어 싸리문을 닫아 버렸네.

                                             〔출처〕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