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 예술이 꽃피는 행복한 진도

문화재

  • home
  • 역사와문화
  • 문화재
문화재 게시판의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국가 보물 제1998호)" 내용입니다.
제목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국가 보물 제1998호)
작성일 2020-04-22 17:22:57 (최종수정일 : 2020-05-11 16:27:01), 관리자 조회수 14 회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국가 보물 제1998호) 게시물의 첨부파일 : 삼존불.JPG

명       칭 :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지정번호 : 보물 제 1998호
지 정 일 : 2018. 10. 04.
소 재 지 : 전라남도 진도군 의신면 운림산방로 299-30
수      량 : 불상 3구, 발원문 3점, 후령통 3점
조성연대 : 1665년(현종 6)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은 1665년(현종 6) 희장(熙壯), 도우(道雨) 등 9명의 조각승이 합심하여 만든 불상으로, 가운데 석가모니불상을 중심으로 좌․우 각 1구의 보살상으로 이루어진 삼존불(三尊佛) 형식이다. 희장은 17세기 대표적인 조각승(彫刻僧)으로, 쌍계사 불상은 그가 1660년대 중반까지 전라도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시기에 조성한 불상 양식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작품이다.
 본존 석가여래와 좌우 협시보살상의 보존 상태와 도상의 구성 등이 조성 당시의 모습에서 크게 변화 없이 완전한 편이다. 작품에 있어서도 신체에 비해 머리가 상대적으로 강조되었고, 무릎도 한결 넓고 높아졌으며 주름선도 얕고 간결해지는 등 희장 작품의 시대적 흐름에 따른 양식과 미감(美感)의 변화를 읽을 수 있다. 그 밖에 후령통을 비롯한 복장유물이 안치 당시의 원 모습을 크게 훼손 하지 않고 발견되어 17세기 중·후반기 불상의 복장법식 연구에도 귀중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진도 쌍계사 삼존좌상은 제작연대, 조각승의 이름, 봉안처 등 조성 과정에 대한 필수적인 학술 정보를 잘 구비하고 있으며, 작품의 완성도 또한 높아 17세기 불교조각사 연구를 위한 중요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존좌상 중 석가여래 상 발원문1


삼존좌상 중 석가여래 상 발원문2


삼존좌상 중 석가여래 상 발원문3


삼존좌상 중 석가여래 상 발원문4


삼존좌상 중 석가여래 상 발원문5


후령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