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 예술이 꽃피는 행복한 진도

진도문화

  • home
  • 소통공간
  • 진도문화
진도문화 게시판의 "살아있는 장례문화-진도 씻김굿,다시래기,만가 [목포MBC-전국시대]" 내용입니다.
제목 살아있는 장례문화-진도 씻김굿,다시래기,만가 [목포MBC-전국시대]
작성일 2017-06-22 11:34:16 (최종수정일 : 2017-06-22 11:38:00), 관리자 조회수 119 회


진도군, 5월 27일(토) 남도석성에서 씻김굿 등 전통민속 상·장례 문화 재현
 
 진도 씻김굿(국가 중요 무형문화재 제72호)을 비롯한 3종의 진도 상장례(喪葬禮)가 원형에 가깝게 재현된다. 진도군은 보배섬 진도군의 독특한 민속 문화인 진도 씻김굿과 다시래기, 진도만가 등 전통 민속 상·장례 문화의 재현을 5월 27일(토) 실시했다.
 저녁 7시부터 11시까지 진도군 임회면 남동리에 위치한 남도석성 안에서 전통민속 상·장례 재현을 통해 진도 상·장례 원형 회복과 보존을 비롯 대한민국 민속문화예술특구로서 위상을 전국에 널리 알렸다. 이번 재현에는 망자의 영혼을 씻기는 씻김굿, 망자의 관 앞에서 하는 연극 다시래기, 상여를 메고 가는 상여꾼들이 부르는 소리인 만가(상여소리) 등 독특한 진도군의 무형문화재가 원형에 가깝게 선보였다. (사)한국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진도지회가 주관하고 진도군 주최로 열렸으며, 전문가 해설과 함께 진행되었다. 진도군은 죽음의 기억을 기반으로 한 무형문화유산의 원래 의미와 현재적 가치를 통해 지역사회 공동체성과 커뮤니티를 새롭게 만들어 내고 지역주민들의 생활 현장 속에서 상·장례 문화를 회복시켜 진도 특유의 생활 문화 복원을 기대하고 있다.
 천병태 진도 예총회장은 “삼별초 항쟁과 명량해전 등 많은 전란으로 인해 진도는 한과 죽음을 예술과 해학으로 승화시키는 독특한 문화가 발생했으며, 또 섬이라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지금까지 그 원형이 잘 보존돼 있어 상·장례 문화의 저변 확대와 공감대 향상을 위해 진도 상·장례문화 재현을 실시했다” 며 “이번 재현을 통해 진도 상·장례 의식이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될 수 있는 발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